"SON 절친 살아있네" 재회도 못하고 이별, 2도움으로 토트넘에 '빅4' 희망 선물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07 11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