추락한 ‘SON 절친’ 기적의 복귀 가능할까...토트넘 이적료는 변수로 남아

김대식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28 17:5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