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거액의 손해배상 청구하겠다" 이토 준야의 반격…진흙탕으로 빠져드는 '성범죄 의혹 사건'

최만식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03 12:4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