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카타르 현장]'탈수 증세 심각' 누구보다 간절했던 손흥민의 눈물, 아직 끝나지 않은 아시안컵

김가을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31 11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