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카타르NOW]1m58 단신에 속은 '괴물 수비수' 김민재의 자존심, 입 꾹 다문 채 빠르게 떠났다

김가을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26 20:3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