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레비 회장이 어떻게 이런 평가를" 토트넘 분노의 타깃에서 '천지개벽', 포스테코글루가 '신의 한수'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21 21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