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경록아, 쌤이랑 같이 해보자" 스승 이정효의 '페로몬'에 K리그행 결심한 29살 유럽파 최경록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5 12:5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