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58억이 어디야. 땡큐, 바뮌" 이제 SON 아닌 KIM 동료…다이어, 선물같은 이적 'Here we go'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2 06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