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韓 7년 3개월 만의 A매치 퇴장' 이강인 향한 일방적 견제와 도발, 험난한 에이스의 길

김가을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08 05:5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