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돈은 얼마든지 쏜다. 골만 넣자' 10위 추락 첼시, 반등 위한 결단. '김민재 전 동료' 타깃 1872억원 장전

이원만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07 14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