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잠시만 안녕' 캡틴 SON, '감성팔이' 없는 작별인사 → "트로피 들고 와!" vs "성장해 있도록"

한동훈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02 12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