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누적 40만·韓 평관 신기록' 더블 앞둔 서울, 다음 목표는 통산 1000만 관중이다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21 15:44 | 최종수정 2023-11-22 09:3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