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혼란스러운 밤→첫 패전의 상처' 허망한 SON을 미소짓게 한 '옛 스승' 포체티노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07 11:11 | 최종수정 2023-11-07 11:5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