징계중인 '산초'가 복귀한다고, 알고보니 SON 절친 '세르히오'…텐 하흐 '발음' 하나로 대혼란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23 21:55 | 최종수정 2023-10-23 22: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