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최악의 국면은 지났다" 벤치서 눈물 쏟았던 SON 동료, 한국전 이후 첫 골 쏜다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11 16:25 | 최종수정 2023-10-11 16: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