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실상 차두리의 눈으로 뽑은 '늦깎이 태극마크' 이순민, 클린스만도 팔색조 매력에 빠질까

김진회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06 06:45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