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민재 빼앗기고, 37세 수비수에겐 '광속 거절' 당하고 '먹튀' 정리 못하고…, 텐 하흐 '굴욕' 또 '굴욕'

김진회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05 17:37:3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