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-일전 연패 잔혹사, U-18 아우들이 끊었다…친선대회 승리 후 '태극기 세리머니'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17 22:04:3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