동해안 더비까지 넘었다, '2위와 16점차' 무한 질주 울산, 빛현우의 '선방쇼'

박찬준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09 16:0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