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너무 심하게 깎았나' 1439억 부른 선수를 503억에, 바로 거절 당한 맨유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03 05:30:1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