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해체까지 언급' 경남, 고강도 혁신의 키는 결국 '전문가'다

박찬준 기자

기사입력 2023-02-10 10:07:3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