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기적형 공격수', '특급조커계의 전설' 솔샤르-치차리토와 어깨 나란히

박찬준 기자

기사입력 2021-12-09 09:32:1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