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더 이상 물러설 곳 없다' 순탄치 않은 중국-일본의 월드컵 가는 길

김가을 기자

기사입력 2021-11-15 16:18 | 최종수정 2021-11-16 06:0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