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생애 첫 태극마크' 또 배출한 수원삼성 마냥 웃을 수 없는 이유

최만식 기자

기사입력 2021-11-03 16:08 | 최종수정 2021-11-04 05:2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