토트넘 전설 호들 "손흥민과 케인은 우승컵을 들고 찍은 사진을 원할 것이다"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1-01-19 00:0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