카펠로 감독, 주말 친선경기 때문에 아들 결혼 못가

박찬준 기자

기사입력 2011-11-10 08:5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