오달수 "'미투' 논란, 고난의 시간이라 생각 안 해…안 꺾였다면 오히려 두려웠을 것"

이우주 기자

기사입력 2024-05-16 18:5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