신성우, 첫째子 손잡고 모교行 "12살 때 나홀로 상경, 계속 혼자 살아"('아빠는 꽃중년')

조지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25 08:5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