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수미, "창피해 '아버지=우리집 종' 말해"…군산집 찾아 "엄마" 불러

이정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22 11:3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