백일섭 "아내에 정 뗐다, 소식 안듣고 싶어"…딸 "父와 자주 왕래하니 母에 죄책감 생겨"('아빠나')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21 11:1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