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SC리뷰] "여자친구 야근 줄여달라" 메일 보낸 남친의 행동 '경악'…서장훈 "제발 헤어지세요"('연참')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0 10:2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