故 신사동호랭이 측 "참담 심경, 장례 비공개..유작 '트라이비' 활동 예정대로 간다"(전문)[공식입장]

이유나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23 21:40 | 최종수정 2024-02-23 22:1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