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세월과 중력을 이길 순 없더라". '42세' 김동현, 지방재배치 시술 '충격' 고백

이정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13 11:0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