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임신하자 '돈 줄테니 아이 지우라'며 차단"…무책임 11세 연상男 "찾을 방도가 없어" 분노('고딩엄빠4')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12 11:0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