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말문 트인' 홍현희♥제이쓴 子 준범이, 엄마보다 아빠가 먼저 "이쓴씨 부럽다"

김수현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10 05:4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