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88세' 김영옥, 8년째 음주운전 사고 손자 간병 '최초 고백'…"우리나라도 존엄사 허용됐으면 좋겠다"

이정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06 22: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