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은퇴까지 고민했었다"…배우 이지훈 "父가 뺨 때릴 정도로 연기 심각하게 반대해"('강심장')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30 15:3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