지연, 디즈니랜드서 텐션 감당 불가 "♥여보, 집에 가지 말자" ('지연 JIYEON')

정안지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26 06:5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