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전라 베드신' 김지훈, "(공사) 뚫기는 변강쇠가 와도 안될 것"…장성규, "무술 감독처럼 XX 감독이 있냐?"

이정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24 15:0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