윤여정→황정민까지 나섰다..故이선균 성명서, 경찰청·국회·KBS에 전달

조지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8 15:5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