필구가 언제 이렇게..김강훈, '동백꽃'→'재벌집' 거쳐 폭풍 성장

문지연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04 10:2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