前아내에 '극단적 선택' 협박 연락…서장훈 "혼날 각오하고 왔지?" 분노 ('물어보살')

안소윤 기자

기사입력 2023-12-04 19:20 | 최종수정 2023-12-04 19:2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