머리 민 이장우, 치장 대신 장사 선택…백사장도 인정한 '제2의 백종원' [종합]

이우주 기자

기사입력 2023-12-04 11:22 | 최종수정 2023-12-04 11:2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