성해은 "공황장애와 비행기 죽을 것 같았다…창가 좌석 못앉아" 고백('해피해은')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16 14:21:2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