초조한 이승기, '찐친' 이민호로 인맥 마케팅 "나 지금 기 살아" ('형제라면')

이우주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26 12:16 | 최종수정 2023-06-26 12:1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