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그냥 앉아있는데 허리 내려앉아서 119 불렀다"…한고은, 급박했던 상황 고백('신랑수업')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12 10: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