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정화 "18세에 생계 전선 뛰어들어, 내일 눈뜨지 않길 바라기도" 오열 ('금쪽')

이게은 기자

기사입력 2021-11-19 18:08 | 최종수정 2021-11-19 18:0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