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딱밤' 신예은 "시청률·주연 부담감, 단막극으로 줄어들어"

문지연 기자

기사입력 2021-11-19 14:4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