日 "'오징어게임' 모두 익숙한 놀이" 주장…서경덕 "한국에 '열등감' 있나" 일침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1-11-05 08: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