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질투했던 적도 有"…'집사부일체' 박나래X장도연, 좋은 자극제가 되는 '찐친'

조윤선 기자

기사입력 2020-08-03 07:47